이미지 출처 :  뉴욕타임즈


 
 요즘 '유출된 아이폰 4G'라는 이름으로 많은 기사들이 올라오고 있다.

그리고 꽤 많은 음모론들이 난무하고 있다.

 대략의 음모론은 이러하다.


 
- 어떻게 그 철저하게 비밀스런 '애플'이 1급 비밀인 자사의 출시 전 제품을 잃어버릴 수가 있을까?

- 그것도 훔쳐간것도 아니고 개발자가 들고나갔다가 '술집에 놓고 왔다고?'




 그리고 그 뒤에 딱 두가지 궁금한 질문이 있다.

 
- 기즈모도는 과연 아이폰을 사는데 얼마를 지불했을까? 그리고 기즈모도는 무죄이냐?
 (기즈모도(Gizmodo) : 기술분야 블로그 팀으로 술집에서 아이폰 4G로 추정되는 기기를 습득자에게 구매)

- 기즈모도는 문제의 그 '아이폰'을 애플에게 돌려주었느냐?


 첫 번째 질문.

뉴욕타임즈에서는 이를 두고 기즈모도의 CEO인 닉 댄튼(Nick Denton)은 5,000달러를 지불했다고 하고, 

블로거들은 10,000달러를 지불한 것이 아니냐? 라는 물음을 던지고 있다.

그리고 습득한 기즈모도는 이것이 합법이냐? 라는 질문이 있는데 답은 아래와 같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

잃어버린 아이폰이 발견된 켈리포니아 주의 분실물에 관한 법령이다.

결론 적으로 돌려주지 않으려 한다면 유죄!


두 번째 질문!

이거 가만.. 애플꺼 다른 곳에서 가지고 있다고 알면.. 돌려줘야 되는거 아닌가?

그래서! 아이폰 측에서 부터 먼저 연락이 왔다.


해석하면..

 "니들이 가지고 있대메? 어디로 가지러 가면 되냥?"

그리고, 기즈모도에서 답변을 했단다.


해석하면..

 "그럼~ 당연히 줘야지. 덕분에 돈 좀 만졌어~ ㅋㅋ"

이렇다.


 여기서 도출된 컨스피러쉬!! 그 음모론은?

너네 다 짜고 치는 고스톱 아냐? ㅡ,.ㅡ;;;

이런 음모론 대개가 그렇듯 우리는 끝까지 그 진실을 알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곧 뿌려진 그 아이폰이 정말 아이폰 4G인지는 곧 알게 될 것이다.

뭐, 6월 출시 예정이었으니 ㅎㅎ
신고
Posted by ParkPill 박필

 


동영상 출처 : 뉴욕 타임즈

19일에 뉴욕 타임지에 올라온 기사인데 다음뷰에서도 많이 올라와 있어서 읽지는 않았다.

헌데! 자세히 읽어보니 한국 블로그에는 자세히 다루지 않은 부분이 있어서 다시 한 번 올려본다.

 아이폰을 기즈모도 팀(Gizmodo)이 주웠다고 알고 있는데 사실은 달랐다.

기즈모도(Gizmodo)를 소요하고 있는 Gawker Media의 CEO인 닉 덴튼(Nick Denton)은

레드우드 시티(Redwood City)에 있는 독일식 맥주집인 거메이 하우스 스타우트(Gourmet Haus Staudt)라는

술집에서 아이폰 개발자가 두고간 아이폰을 주은 사람으로부터 5,000$에 사들였다 말했다고 한다.

 그는 그의 회사 사이트에 언론을 관심을 집중시키기 위해 거액을 들여 4G 아이폰을 사들였다고 말했고

그 다음날 정오께 한 시간에 백만이 넘는 방문자들이 그 사이트를 방문했다고 한다.


 혹시 아이폰을 잃어버려 세간에 노출시키는 것이 애플의 전략이 아닐까? 라는 의심도 이 기사에 실렸있었으나

실리콘 벨리(Silicon valley) 기자인 폴 사포(Paul Saffo)에 의한 의견이었고, '그렇지 않을 것이다'라는 의견 역시

그의 의견이라고 개제되어 있다.


 뉴스 출처 : http://www.nytimes.com/2010/04/20/technology/companies/20apple.html?src=me&ref=technology

신고
Posted by ParkPill 박필


이미지 출처 : http://www.zdnet.co.kr/Contents/2010/04/20/zdnet20100420111528.htm

실리콘 밸리의 한 술집에서 누군가가 잃어버린 아이폰!

그런데... 모양이 이상하다;;;

으악!

6월 출시 예정이던 아이폰 4G인건가!!!

우오!! 맞다!

하고 신난 우리 기즈모도! 하지만;;

원격조종을 통해 애플이 OS가동을 멈춰버렸다고 한다.

실망한 기즈모도! 이를 되살리려 했으나;;
 
발표도 안된 4G기기용 펌웨어가 있을리 만무;;

하지만 엄청난 첩보당 ㅎㅎ


그리하여~

아이폰 4G는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배떠리 용량 커졌다더라~


신고
Posted by ParkPill 박필

 아이폰이 OS 4.0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하는 소리가 초큼 흥미롭다.

우선 iAd라는 어플 내의 광고 개념을 탑재하였다. 어플 안에 광고를 넣겠다는 것인데...

내용은 이러하다. 

 - 아이폰 사용자들은 하루 평균 30분 이상 어플을 사용한다.

 - 만약 3분에 한 번이라도 광고를 뜨게 하면 하루 10억건 이상의 광고를 띄울 수 있다.

그러면서 덧붙인 말이 대박이니, 기존의 인터넷 광고 방식이 "형평없다"라는 식의 발언을 했다는 것!

그야말로 구글 속 뒤집으려는 수이다. 누가봐도 구글의 "애드센스"를 비판하는 말이다.

지금 구글이 안드로이드 폰을 막! 불내서 출시하고 있는 판국에 기를 꺾어버리겠다는 것인가?

어디 따라올테면 따라와봐 인것인가?

 뭐 이유야 어찌되었든 개발자로서는 아이폰 어플에 광고를 탑재하여 60%의 수익을 개발자에게 넘긴다는 것은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현재 아이폰 어플을 개발해서 등록하는 것 보다는 안드로이드 어플을 개발해서

등록하는 것이 훨씬 수월한 형편이다.

 그럼 이제 기다릴 것은 하나. 과연 천재 소굴 구글 본사에서는 어떤 아이디어를 낼 것인가!

일단 아이폰 어플에 광고가 들어갔으니 구글도 꼬리 내리고 안드로이드 어플에 광고를 넣을 건 당연지사고

과연 어떤 개념을 더 탑재하여 광고 수익을 낼 것인가인데... 평민인 나로서는 알 수가 없고 ㅋㅋ

구글의 반응이 궁금할 뿐이다. ㅋㅋ

신고
Posted by ParkPill 박필


티스토리 툴바